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고향풍경/고향풍경9

고향집 제비새끼 오남매 Z6+ 24-200, 200-500vr 저요~ 저요~ 어미제비가 나타나자 일제히 입을 벌리는 아기제비들 해마다 찾아오는 제비가 올해에도 새끼 5마리를 잘 키우고 있습니다 “제비새끼 입 벌리듯 한다.”는 어른들 말씀이 생각나는 장면 무럭무럭 자라는 새끼들 때문에 잠시도 쉴 틈이 없는 어미제비 어린제비들은 부리주변 하얀 테두리로 어미와 구분 된다 주로 날아다니는 곤충을 잡아먹는 제비는 비행실력이 뛰어나며, 둥지를 지을 때 외에는 땅에 앉아 있는 모습을 보기 어렵다 두 갈래로 갈라진 제비꼬리 *연미복(燕尾服): 서양예복인 턱시도의 두 갈래로 길게 갈라진 부분이 제비꼬리와 닮아 제비 연(燕), 꼬리 미(尾), 연미복으로 부르는 것을 아시나요? ㅎㅎ 응가 중인 아기제비, 먹고 싸고 먹고 싸고... 해마다 찾아오는.. 2021. 7. 6.
고향집 제비새끼 Z6+ 200-500mm 해마다 고향집에 찾아오는 제비가 올해에도 집을 짓고 새끼들을 무사히 키워냈습니다. 보통 5마리의 새끼를 키웠었는데, 올해엔 6마리를 부화해서 벌써 어미만큼 자라 둥지를 나왔습니다. 둥지가 비좁아서 뜰 안 처마 물받이에 앉아 어미를 기다리는 아기제비들 그런데 자세히 보니 막내인 새끼가 형제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듯 따로 앉아있습니다. 마당 전깃줄에서도 따로 앉아있는 막내제비 저요~ 저요~ 제비새끼 입 벌리 듯 한다더니...ㅎㅎ 안타깝게도 막내는 먹이 받아먹기를 체념한 듯 보입니다. 다행히도 어미가 혼자 앉아있는 막내에게도 먹이를 챙겨주네요 어미제비 두 마리가 앉지도 않고 공중에서 스치듯 순식간에 먹이를 주고 쉴 사이 없이 사냥을 나갑니다. 잠시 쉬는 가 했는데... 식구가 많아 쉬지.. 2020. 6. 23.
고향의 봄(4월 16일) Z6+ 24-70s 마늘밭 건너 트랙터로 로터리 친 밭은 생강을 심을 자리 육쪽마늘: 서산과 태안지역에서 재배되는 쪽이 6~8개인 마늘 서산 육쪽마늘은 한지형 마늘로 저장성이 좋고 마늘성분도 우수하나 마늘통이 작고 소출이 적어 굵고 소출이 많은 스페인산에 밀려 점점 재배지가 줄고 있다고 한다. 스페인산 마늘이 육쪽마늘 보다 값이 저렴한데, 잘 모르는 외지인들은 크고 잘생긴 스페인산 마늘을 서산육쪽마늘인줄 알고 싸게 구입한 것으로 착각하기도 한다 양파 해마다 고향집에 찾아오는 제비, 올해도 벌써 와서 지지배배 제비꽃(오랑캐꽃)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올 무렵에 피는 꽃이라서 제비꽃이란 이름을 얻었다는 얘기가 있다 복사꽃은 전성기가 지나 빛바랜 분홍 엄나무 순 개두릅이라고도 하는 엄나무순의 쌉싸름한 맛이 두릅.. 2020. 4. 17.
[태안여행] 현대 더 링스CC 인근 검은여, 부석 부석면 도비산의 부석사에서 정면으로 바라보이는 검은 바위섬 검은여, 옛날 바다였을 당시에 별로 높아 보이지 않으면서도 사리 밀물 만조 때에도 물에 잠기지 않아 사람들이 뜬 바위 또는 부석(浮石)이라고 불렀던 곳이다. '부석'이란 지명의 유래가 되기도한 검은여는 1982년 10월 26일 서산 B지구 방조제 사이를 유조선으로 막은 상태에서 유조선 탱크에 바닷물을 넣어 가라앉혀 물막이 작업을 쉽게 한 일명 정주영 유조선공법으로 방조제 공사가 완공되어 육지가 되었다. 1980년대 초 까지도 바다였던 이곳이 서산 B지구 방조제 공사 후 논으로 변했다. 어린 시절 음력 보름과 그믐 사리 때, 썰물 시간에 어른들을 따라 2km 가까운 갯벌을 걸어 검은여 근처까지 가면 수많은 종류의 바다 생물을 만날 수 있었다. 어른.. 2019. 1.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