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은 1200년대 초 덴마크인들이 에스토니아 북부지역에 진출하여 성을 건설하고 세력을 확장한 곳으로 덴마크, 독일, 폴란드, 스웨덴, 러시아 지배를 거치면서 건설된 도시와 건축물들이 잘 보존되고 있어서 유럽에서도 옛날 중세시대의 모습이 잘 보존된 도시 중 하나로 구시가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는 곳입니다.

 

탈린 올드 타운 거리에서 전통 복장으로 카페 손님들에게 율동을 보여주던 아가씨들

 

톰페아 언덕(Toom pea)에서 내려다 본 탈린 구시가지 풍경이 엽서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톰페아 언덕에서 저지대로 내려가는 길은 롱다리와 숏다리 두길이 있는데 우리일행은 폭이 넓고 평탄한 롱다리 길을 택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중세시대 문맹자들도 알아볼 수 있는 수제 간판으로 아름다웠던 게트라이데 거리가 생각나는 간판입니다. 

 

 

롱다리 길

 

 

 

 

 

 

 

 

 

 

구시청사(Town hall)

 

용머리 모양은 빗물 홈통입니다.

 

구 시청사 건물,  현재는 콘서트홀과 역사박물관으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구시청사 건물벽의 성화,  원래 성당이었던 곳이 시청사로 사용되었던 듯합니다.

 

구 시청 광장(Town hall square)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약국이라는데 현재도 약국으로 사용된다니 1422년부터 현재까지 600년 가까이 된 셈입니다.

 

 

 

 

 

성 토마스 풍향계, 이곳 에스토니아 탈린 시민들은 토마스 할아버지 풍향계로 부른다고 합니다.^^

 

시청사의 풍향계,  1627년이란 숫자가 보입니다.

 

 

 

 

 

 

 

전통 복장으로  손님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아가씨들

 

 

 

 

 

 

구 시가와 신 시가의 경계가 되는  비루 게이트(Viru Gates)

 

비루 게이트 바깥 쪽이 신 시가지입니다.

 

 

비루게이트 옆의 꽃시장, 에스토니아 사람들은 연인, 친구 등을 만날 때 꽃선물을 많이 한다고 하는데 꽃값이 한국 보다 3배 이상 비싼 듯하였습니다. 

 

 

 

 

밤 9시 가까운 시간인데 백야현상이 지난지 얼마 안되어 아직도 해가 남아 있습니다.

 

 

에스토니아 탈린시 외곽에 위치한 라벤델 호텔,  시 외곽에 위치하였지만 조용하고 대형 마켓이 가까이 있어서 편리했습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스토니아의 북서부에 위치한 수도 탈린 구시가지의 모습은 마치 동화마을 같이 아름다웠는데,

탈린은 유럽에서 가장 잘 보존된 중세도시 중 하나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구시가지는 많은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었습니다.

 

발트해의 진주, 보석, 자존심 등으로 불리는 동화마을 같이 아름다운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 구시가지

지리적 여건으로 과거 끊임없는 침략과 전쟁에 시달렸고, 1991년 러시아로부터 독립하여 현재의 에스토니아에 이르고 있습니다.

 

여행 9일 째, 아침에 리투아니아 빌니우스 숙소에서 출발하여 라트비아 리가를 거쳐 에스토니아 탈린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진의 숫자는 숙박지입니다.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 국경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전용 버스로 2시간 가까이 달려 아무 수속도 없이 국경을 넘어 에스토니아에 도착하였습니다.

 

 

국경과 인접한 에스토니아 휴게소에서 촬영하였는데, 혹시 국경을 촬영한다고 제지하지 않을까 염려 되었는데 경비병 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 국경 에스토니아쪽 휴게소입니다.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황새들이 이곳 발트 3국에서는 흔하게 보였습니다.

 

 

국경 휴게소에서 다시 2시간여를 달려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 도착합니다.

 

러시아 정교회 알렉산더 네프스키 성당

 

 

 

 

 

촬영은 여기까지... 내부는 촬영 금지

 

네프스키 성당은 탈린에서 가장 큰 규모인데, 에스토니아가 러시아의 왕정 치하에 있던 1900년 초에 건축되었다고 합니다. 

 

 

 

에스토니아 국회의사당

 

에스토니아에서 가장 오래 되었다는 돔교회, 덴마크가 탈린을 지배하면서 건축된 가톨릭 성당이었으나 그 후 루터교회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톰페아성으로 가는 골목길

 

 

 

 

톰페아(Toompea) 언덕에서 본 탈린 구시가 전경

 

 

탈린 시내에서 가장 높은 124m의 성 울라프교회( st olaf's church ) 첨탑이 주위의 붉은 원뿔형 지붕 건물과 발트해를 배경으로 아름다움을 연출합니다.

 

구시가지가 내려다보이는 톰페아 성벽은 1218년 에스토니아를 정복한 덴마크인들이 만들었고 합니다.

 

 

 

 

 

톰페아는 고지대란 뜻인데 기사나 주교 등 귀족계급이 거주하였고, 서민이나 상인들은 Lower town 으로 불리는 저지대에 거주하였다고 합니다. 

 

 

 

발트해가 보이는 탈린 시내, 대부분 14~15C 건물들인데 발트해의 진주란 별명이 과장이 아니었습니다.

 

 

 

 

탈린 항구의 이정표 역할을 했던 울라프교회 첨탑은 처음엔 159m 높이였으나 번개에 맞아 세번이나 화재가 발생하여 그 후 124m로 건축하였다고 합니다.

 

 

애드벌룬에 써있는 글씨는 "BALLOON TALLINN",  발트해의 푸르름이 탈린 구시가의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발트해는 흰바다란 뜻으로 겨울이 되면 동결 되어 그 위에 눈이 쌓여 하얗게 빛난다고 합니다. 

 

톰페아 성벽 전망대,   아쉽게도 나중에 안 사실인데 이곳은 제2전망대이고 왼쪽으로 좀 더 가면 전망이 더 나은 제1 전망대가 있었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탈린 구시가 거리와 광장 풍경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트3국 한가운데 위치한 라트비아의 수도 리가(Rīga)는 발트3국 전체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고 있는 경제와 무역의 중심지입니다.

 

리가의 역사지구에 위치한 자유와 해방의 상징인 자유의 여신상

 

라트비아 신화에 등장하는 사랑의 신 밀다(Milda)가 떠받치고 있는  3개의 별은 라트비아를 구성하는 3지역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발트의 길 인간 띠(Baltic Way Human Chain) 기념 발자국

1989년 8월 23일, 발트 3국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200만 명의 시민들이 손에 손을 잡고 리투아니아에서 라트비아를 거쳐 에스토니아에 이르는 역사상 가장 긴 620km의 인간 띠를 만들어 소련의 지배에 항거하는 시위를 벌였던 발트의 길 인간 띠 기념 발자국

 

 

화약 저장고로 사용되었다는 화약탑(폴로호바야)

 

 

 

 

 

 

기다리는 동안 잡지를 보고 있는 노년의 아줌마, 교양이 있을 듯한 느낌이 듭니다.^^

 

 

 

 

거꾸로 세운 대포를 양옆에 배치한 스웨덴 문

17세기 라트비아를 지배하던 폴란드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스웨덴이 구시가지 안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성벽에 새로 만든 문이라고 합니다.

 

전쟁에 승리한 스웨덴이 이제는 대포가 필요 없다는 의미로 대포를 거꾸로 세워 문 양옆에 배치한 모습인데

몇 년 지나지 않아서 스웨덴은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패하게 되고 라트비아는 제정 러시아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스웨덴 문을 지나 구시가지로 들어갑니다.

 

 

 

길에서 뜻 모를 전단지를 나누어 주던 라트비아 아가씨들...^^

 

 

역사지구 골목을 지나던 중 창살 사이로 보였던 성당

 

삼형제 건물 앞의 악사들,  리가를 방문한 모든 관광객들이 건물을 보러 오는 곳이니  목이 좋은 영업(?) 장소입니다.^^

 

 

가이드를 보고 알았는지 우리 일행이 나타나자  멀리서 한국인임을 알아보고 애국가를 연주하고, 박수를치자 아리랑을 연주해 즐거움을 선사해주었습니다.

 

오른쪽부터 15, 17, 19세기에 지어진 세 건물이 붙어 있어서 3형제 건물로 불리는데,  중세부터 바로크시대까지의 건축 양식을 볼 수가 있다고 합니다

 

 

 

구시가지 돔광장

 

오른쪽 건물벽면의 그림이 입체적인데 창문도 그림입니다.

 

돔성당, 1201년 독일 알베르트 대주교가 리가 건설을 시작했을 때부터 대성당으로 사용되었다는데 발트3국 성당 중에 가장 크다고 합니다,

 

 

 

 

 

 

 

리가 시청사 첨탑

 

 

돔성당 첨탑 위의 황금수탉 풍향계, 닭이 어둠을 내쫓고 새벽을 부르는 신령한 동물이라는 리가 토속신앙에 따라 높은 첨탑마다 수탉이 있습니다.

 

 

리가 시내를 가로질러 흐르는 다우가바강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보고 갑니다. 상큼한 하루 되세요. ^^

    2014.09.20 08: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현대차가 보이네요 ㅎㅎㅎ 잘봤어요

    2014.09.20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라트비아 수도 리가 구시가지에서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검은머리 전당, 성 피터(베드로) 대성당, 브레멘 음악대 동물상과 리가 거리 풍경입니다.

 

검은머리 전당은 중세 14세기 무역의 중심지였던 리가에 상인들 모임인 길드의 연회장소와 숙소 등으로 사용되었던 곳이라고 합니다.

 

 

검은머리 전당이 처음 지어진 것은 1300년 대였지만 여러 세기를 거치면서 보수를 거쳐 화려함과 아름다움이 더해 졌습니다.

 

 

 

리가의 수호성인 롤랑드 기사상

 

 

 

 

 

 

검은머리 전당 입구의  성 모자상과 순교자 검은머리 성 모리셔스(St. Mauritius)

 

 

 

높이 123m 첩탑이 있는 성 베드로 성당(성 피터성당), 1209년 리가 상인들의 헌금으로 건축되었다고 합니다.

 

 

 

 

 

성 요한성당

 

 

 

 

 

 

 

성 베드로성당 뒷쪽에 있는 네마리 동물상,  그림형제 동화 브레멘 음악대에 등장하는  닭, 고양이, 개, 당나귀

 

 

 

 

 

 

 

 

 

 

지붕 첨탑 끝에 고양이가 보이는데...

전하는 이야기에 의하면 건물 주인이 길 건네에 있는 길드 가입이 거절되자 고양이 엉덩이를 길드 쪽으로 향하게 하여 조롱 하였고 이에 길드 조합원들이 격노하여 법정까지 가게 되었는데, 집주인을 길드 조합에 가입시켜주는 조건으로 고양이 엉덩이를 반대 편으로 돌려 놓게 되었다는 일화가 전해집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 9일차(2014. 8. 9.),  리투아니아 빌뉴스 PANORAMA 호텔에서 조식 후  전용 관광버스로 4시간을 달려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 도착하는 일정입니다.

 

빌뉴스를 떠나기 전 숙소인   PANORAMA  호텔에서 본 빌뉴스 시내 풍경

 

리투아니아 빌뉴스 시내 아침,  ,  전기버스가 인상적입니다.

 

달리는 버스 창으로 본 풍경들입니다.

 

 

 

 

 

 

 

버스 승강장 왼쪽과 오른쪽으로 기아자동차가 보입니다.

 

기아자동차 대리점이 있었네요~^^

 

 

 

우리나라에서는 볼수 없는 황새가 지천에 널려 있습니다.

 

 

 

빌뉴스를 출발한지 2시간 쯤 달려 들른 벌판 한가운데 위치한 휴게소

 

 

 

 

 

우유를 모으는 듯한 모습입니다.

 

마을 입구마다 보이는 십자가들

 

 

 

엄청난 수의 까마귀떼 입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를 출발한 지 4시간 쯤 걸려서 라트비아 리가에 도착하였습니다.

 

 

라트비아 수도 리가를 가로질러 흐르는 다우가바강입니다.

 

 

 

 

 

 

 

 

라트비아 리가 구시가지 입구에 있는 소총수의 상 

제2차 세계대전 때 소련군으로 복무한 라트비아 출신 소총수들이 소총만으로 독일군과 치열한 전투를 벌여서 승리하고,

그 공로로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스탈린의 경호원이 되었던 소총수들을 기리는 동상으로 사회주의 이미지가 강하게 느껴지는 조형물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89년 8월 23일 리투아니아 빌뉴스∼라트비아 리가∼에스토니아 탈린을 잇는 인간사슬 '발트의 길'(Baltic way)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등 발틱3국 국민 200만명이 손에 손을 잡고 세계에서 가장 긴 길이 620km의 인간사슬을 만들어 '라이스베스'(Laisves·자유)를 외쳤고, 인간 띠 평화적인 시위는 50년 구소련의 지배에서 벗어나 1991년 신생 독립국으로 재탄생하는 계기가 되었는데, '발트의 길'(Baltic way) 인간사슬은 그 가치를 인정 받아 2009년 세계기록 유산으로 등재되었다고 합니다.

 

빌뉴스 대성당 광장의 발트의 길 인간 띠 시작점

 

리투아니아어로 기적이란 뜻인데 발트의 길(Baltic way) 인간 띠가 시작된 곳임을 기념하는 표지석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라트비아 리가를 거쳐 에스토니아 탈린까지 620km 인간 띠 경로

 

외국 신문에 실린 당시 인간 띠 사진

 

발트의 길 인간 띠 시작점이 있는  빌뉴스 대성당 광장

 

빌뉴스 대성당 광장에 모인 리투아니아 빌뉴스 시민들(외국 신문 자료)

 

 

 

 

 

 

 

 

 

 

 

 

 

 

대성당 광장 앞 거리

 

 

저녁 노을 에 물든 대성당 종탑, 빌뉴스에서 가장 오래된 석조건물로 종소리 멜로디는 리투아니아 방송국에서 표준시각을 알리는데 이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대성당 종탑 안내판,  종탑 높이 57m

 

 

빌뉴스 시청광장 분수대

 

성 니콜라스 성당,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오래된 고딕양식 건축물이라고 합니다.

 

 

성 파라스키브 정교회

 

 

서명의집,  리투아니아 독립을 허가하는 문서에 서명한 장소

 

빌뉴스 대학 내에 있는 성 요한 성당 종탑

 

리투아니아 최고 명문 빌뉴스 대학교,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 중 하나이며 학생 수도 21,000여명으로 규모도 큰 대학입니다,

 

빌뉴스 대학교는 건물 전체가 유물이자 박물관입니다.

 

빌뉴스 대학교 간판

 

이곳 빌뉴스 대학교는 해리포터에 나오는 호그와트의 모델이라고 합니다.

 

 

 

리투아니아 대통령 궁, 중앙 휘장 위의 깃발은 현재 대통령이 집무 중이라는 표시라고 합니다.

 

14세기에 건설되어 빌뉴스 주교관, 총독관저, 나폴레옹 침공시 나폴레옹 거주지, 러시아 알렉산더 1세거주, 프랑스 대사관 등을 거쳐 1997년 부터 대통령궁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하는데 관광객을 배려함인지 대통령 궁 경비가 허술해 보였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호텔에서 본 고풍스런 빌뉴스 시내 풍경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봤습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14.09.16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친한 친구가 이 나라에서 왔는데, 이런 모습이로군요.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2014.09.17 0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잘 보고 가용~ 시원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014.09.25 0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