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함의 극치를 보여 주었던 멜크 수도원에서 한 시간 반쯤 달려 음악의 도시 비엔나(Wien, Vienna)에 도착 하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지구로 문화재가 많은 도심의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서인지 대중교통 수단으로 공해가 없는 전차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교통 표지판에 체코 프라하, 오스트리아 비엔나, 헝가리 부다페스트 등의 안내를 볼 수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국경 검문이 없어서 관광버스를 타고 있으면 서울에서 경기도로 넘어가는 것처럼 언제 국경을 넘었는지 알 수 없을 정도입니다.

 

 

오스트리아에는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과 시설이 잘되어 있는 듯합니다.

 

유럽에서 볼 수 있는 공통적인 모습이 도심을 가로지르는 강과 운하입니다.

 

 

유네스코 문화유산지구 아름다운 음악도시 비엔나(Vienna) 시내입니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빈 소년 합창단 등으로 유명한

비엔나는 모차르트, 베토벤, 슈베르트, 하이든, 브람스 등 세계적인 음악가들을 배출하였고, 현재도 음악도의 유학 도시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스트리아는 모차르트 생가, 박물관, 심지어 초콜릿까지 모차르트로 인한 관광 수입이 꽤 큰 비중을 차지할 듯합니다.

 

 

 

 

 

 

합스부르크(Haus Habsburg)왕가의 궁전이 있는 헨델광장으로 들어가는 부르크문

 

 

오스만트루크 제국의 침입을 막아낸 공로로 영웅 칭호를 받았다는 오이겐 공 기마상

 

프랑스 나폴레옹 대군의 침입으로부터 오스트리아를 지켜내 영웅 카를 대공 기마상

 

합스부르크 왕가의 호프부르크 신 왕궁인데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빨간 현수막이 붙은 테라스는 1938년 히틀러가 30만 군중을 모아 놓고 독일과 오스트리아 합병 선언을 했던 곳으로

나치의 흔적이 남아있는 장소라서, 패전 이후 지금까지도 정치인들은 절대로 올라가면 안 되는 장소로 알려진 곳이라고 합니다.

 

 

 

 

합스부르크왕가의 여름 별궁인 쇤브룬(Schönbrunn) 궁전,

50만평에 이르는 대지와 1,441개의 방이 있는 오스트리아 최대의 궁전입니다.

 

 

 

 

합스부르크 왕가의 여제인 마리아 테레지아가 머물며 업무를 보던 곳으로

그녀가 좋아하던 노란색으로 외부를 칠했는데, 마리아 테레지아 옐로우란 색 이름도 생겼다고 합니다.

 

 

 

 

 

아름다운 샘이라는 뜻을 가진 쇤브룬은 1619년 마티아스 황제가 사냥을 하던 중 이곳의 사냥터에서 아름다운 샘을 발견한 데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뒤에 보이는 건물은 글로리에테(Gloriette)’ 로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승리한 후 세운 기념비라고 합니다.

 

광장 엄청나게 넓은데, 날이 더워서 뜨거운 햇볕 아래에 분수대까지 다녀온 사람이 거의 없을 정도입니다.

 

미로정원

 

 

비엔나 왈츠 교습소입니다. 관광 상품으로 1시간 정도 왈츠 교습을 받은 후 이름이 기재된 수강증도 수여합니다.^^

 

 

 

비엔나에서 꽤 유명한 음식점이라는데, 식당을 방문했던 유명 인사들의 사진도 많이 보였습니다.

 

 

 

 

동유럽 여행은 하루 500Km의 장거리 강행군 코스였지만, 50인승 대형버스에 23명이 타고 다녀서 그런대로 견딜만한(?) 여정이었습니다.ㅎㅎ

 

비엔나를 떠나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가는 길인데 신재생에너지인 풍력발전기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Wien(Vienna)의 상징 슈테판 대성당(cathedral Stefan)은 높이 137m에 달하는 첨탑과 모자이크 지붕이 인상적인데 

모짜르트의 결혼식과 장례식이 치러진 곳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하이든과 슈베르트도 청소년시절 슈테판 성당의 성가대원이었다고 합니다.


슈테판 성당의 지붕은 청색과 금색벽돌 25만여 장을 사용하여 화려한 모자이크로 장식되었습니다.


비엔나의 중심가에 위치한 슈테판 성당



성당이 너무 높아서 한 화면에 담기위해는 골목 안으로 들어가서 촬영해야했습니다.


14세기 고딕 양식으로 건축되어 80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슈테판 성당은 

2차 세계대전 때 화재로 내부가 소실되었는데, 성금을 모아 1948년에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 되었다고 합니다.




정문 위 양쪽에 있는 두 개의 탑은 일반적인 가톨릭 성당의 탑과 모양이 달라서 이교도의 탑으로 불린다고 합니다.




성당건물이 대체로 어둡고 칙칙한 모습인 데

건축에 사용된 석재가 사암(沙岩)이어서 조각하고 다루기는 쉬웠으나 오래되면 검게 변하는 단점이 있다고 합니다.



로마 가톨릭교회 소속이며 비엔나 대교구 주교좌 성당인 

슈테판 성당의 이름은 최초 순교자로 기록된 스테판 성인의 이름에서 따 왔다고 합니다.




화려한 멜크수도원 성당을 보고 온 후라서, 슈테판 성당이 규모가 크고 장식은 섬세하지만 화려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성 아우구스틴, 성 그레고리오, 성 제롬, 성 암브로시오 등 4명의 신부가 조각 된 설교단




성당 지하에는 1500년대 유럽에 페스트가 유행하여 비엔나 인구의 1/3이 사망했던 때에 사망한 2천여구의 유골이 매장 된 지하묘지가 있는데, 당시에 유대인들이 페스트를 퍼뜨렸다는 소문이 돌아서 많은 유대인들이 추방되거나 처형되기도 하였다고 합니다.
















높이 137m의 슈테플(steffl)탑은 비엔나()의 상징이기도한 계단을 통해 70m 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멜크수도원 성당은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베누치와 로렌초 마티엘리가 건축한 유럽 최대의 바로크식 성당으로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찬란한 황금빛 내부 장식의 호화로움에 압도당하는데, 베네딕토 수도회에서 성당은 지상의 천국을 뜻했다고 합니다.

 

돔의 창으로 햇빛이 들어와 프레스코화와 황금빛 장식이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전형적 바로크양식인 멜크성당은 바닥에서 정상까지 완전한 대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두 탑 사이의 지붕에는 부활하신 그리스도 상이 있고, 그 아래 2층에 베드로와 바오로 두 성인의 상이 있습니다.

 

 

부활하신 그리스도 상

 

천국의 열쇠를 들고 있는 베드로와 정의의 칼을 쥐고 있는 바오로 성인

 

프레스코화법의 아름다운 천장화, 프레스코화법은 입체감을 표현하기에 좋은 기법인데 갓 칠한 회벽이 마르기 전에 채색을 한다고 합니다.

 

성당내부로 들어서는 순간 황금빛 아름다움과 화려한 장식에 압도됩니다.

 

 

 

 

 

 

대리석과 순금으로 장식된 성당 내부 모습에 모두들 감탄합니다.

 

 

 

 

 

 

 

 

 

 

성경 말씀을 읽는 황금빛의 독서대

 

중앙제단

 

 

 

 

파이프 오르간의 장식도 화려합니다.

 

 

 

 

 

 

 

 

 

 

 

 

 

9만권의 장서를 소장한 도서관에서 성당으로 내려오는 나선형 계단을 올려다 본 모습입니다

 

멜크수도원 테라스에서 바라보는 시가지의 아름다운 풍경

 

 

비엔나로 향하는 버스에서 본 멜크수도원 전경

 

다음 포스팅은 비엔나의 상징 슈테판성당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식성이 굉장히 강한 성당이네요 ㄷㄷ

    2016.02.06 0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제가 기억하는성당중에서 가장화려한것같아요 모두금빛이네요 잘보고갑니다^^

    2016.02.08 0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반을 달려 도착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멜크(Melk) 수도원은 언덕위에 요새 같은 모습으로 건축된 유럽 최대의 바로크양식의 건축물로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의 추리소설 장미의 이름’(The Name of the Rose)의 배경이 되어 더욱더 유명해 졌으며, 내부에는 화려한 성당과 엄청난 규모의 9만여 장서가 보관된 도서관과 보물 등이 전시된 박물관이 있습니다.


멜크수도원 내의 유물 전시관


주차장에서 본 멜크수도원 전경

멜크(Melk) 수도원은 원래 바벤베르크 왕가의 왕궁이었는데, 베네딕토회에 기증된 후 개축 되었다고 합니다.


수도원으로 가면서 본 마을 풍경이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MELK란 글씨가 보이는 주차장 쪽에서 걸어내려 온 계단


입구부터 수도원에는 어울리지 않는 웅장함과 화려함을 드러냅니다.









오스트리아의 바벤베르크 왕가에서 합스부르크 왕가에 이르는 황제들의 초상이 걸려 있는 황실의 복도


황실 복도에 전시되어있는 마리아 테레지아 여왕과 그의 부군인 프란츠 스테판 초상화


마리아 테레지아는 오스트리아 여왕으로 쉔부룬 궁전에 지내며 16명의 자녀를 낳은 것으로 유명한데 막내딸이 프랑스 루이 16세의 왕비였던 마리 앙뚜와네뜨입니다.


‘Höre’ 영어로 Hear에 해당하는 독일어니까 말씀을 들어라(?)로 해석 하면 되나요?


상아로 만든 멜크의 수호성인 성 콜로만 성체함



머리와 목 부분에 장식이 있는 멜크의 수호성인 레오폴트 황금두상























베네딕토 대주교의 예복




성경 내용을 나타낸 제단화



박물관이 끝나는 곳에 있는 귀빈들을 위한 연회를 베풀었던 장소인 대리석 홀




보는 사람의 위치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천장의 프레스코화가 아름답습니다.


프레스코는 신선하다는 뜻의 이탈리아어에서 온 말로 갓 칠한 회벽에 그림을 그리는데, 입체감을 표현하기에 좋은 기법이라고 합니다.


다음 포스팅은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멜크수도원 성당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름다운 중세시대 풍 수제 간판으로 유명한 게트라이데(Getreide gasse) 거리를 둘러보고 

잘자흐강(Salzach) 건너편에 있는 잘츠부르크 대성당과 호헨잘츠부르크성(Hohensalzburg Castle)을 관람하였습니다.


호헨잘츠부르크성(Hohensalzburg Castle) 위에서 본 풍경입니다.


잘츠부르크 게트라이데 거리에서 대성당으로 가는 길



잘츠부르크 대성당

구시가지의 중앙에 위치한 바로크식 성당으로 12세기에 세워져 독일까지 가톨릭 전파에 큰 역할을 했던 역사적인 성당이라고 합니다.


잘츠부르크 대성당은 모차르트(Wolfgang Amadeus Mozart)가 영세를 받은 성당이며, 어린 시절 미사에 참석하여 파이프 오르간과 피아노를 연주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사진 중간에서 약간 왼쪽으로 멀리 사람들이 많은 곳이 모짜르트 광장입니다. 조그맣게 모짜르트 동상도 보입니다.



종탑에는 35개의 종이 달려 있고 하루 3회 모짜르트의 오페라 돈조반니에 나오는 미뉴에트가 연주된다고 합니다.


CD 한장 15유로, 두장에 25유로.^^


성당 출입은 자유로웠습니다.


초를 봉헌을 하고, 감사합니다.^^ 



잘츠부르크 대성당은 유럽 최대의 파이프 오르간이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성당 뒤쪽으로 보이는 호헨잘츠부르크성(Hohensalzburg Castle)입니다.


높은 잘츠부르크라는 뜻의 호헨잘츠부르크는 전쟁 때 대피하기 위해 지은 요새로 대주교들이 머물렀던 곳이라고 합니다. 11세기 후반 로마 교황과 독일 황제의 대립이 심해지던 시기에 교황 편에 있던 게브하르트 대주교가 남부 독일 제후가 공격해올 것에 대비하여 건설하였다고 합니다.


사진과 같은 케이블열차 페스퉁스반(Festungsbahn)’을 타고 호헨잘츠부르크성에 올랐습니다.



단체 케이블카 왕복+입장료 10.1 유로인 듯합니다

잘츠부르크성 내부 투어는 예정에 없던 코스라서 옵션으로 50유로를 지불하고 참가 하였습니다.^^


호헨잘츠부르크 성 위에서 본 풍경



잘츠부르크성은 육상 공격엔 함락된 적이 없었는데, 히틀러의 비행기 위협에는 저항도 못해보고 싱겁게 항복하였다고 합니다.


성 내부 투어입니다.



성안에 방과 방 사이를 연결하는 내부 통로가 있고 성채 박물관과 중세 시대의 대포와 무기, 고문기구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밑에서 바라보는 모습과는 또 다르게 성에서 내려다보는 구시가지는 아름답고 평화로운 모습입니다.


잘츠부르크성에서 다뉴브(Danube)강 지류인 잘자흐강(Salzach)과 대성당이 내려다보입니다. 사진 중간쯤 음악회 공연 관람객들이 보입니다.





다음 포스팅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멜크수도원 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자료입니다.

    2020.07.03 13:20 [ ADDR : EDIT/ DEL : REPLY ]
  2.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2020.07.06 14:02 [ ADDR : EDIT/ DEL : REPLY ]
  3. 좋은 내용입니다.

    2020.07.17 15:38 [ ADDR : EDIT/ DEL : REPLY ]
  4. 좋은 자료입니다.

    2020.07.17 15:39 [ ADDR : EDIT/ DEL : REPLY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쇼핑 거리 중 하나로 칭송을 받는 게트라이데(Getreide gasse) 거리는 잘츠부르크(Salzburg) 구시가에 위치하는데, 수 백 년에 걸쳐 형성된 상업 중심지 사람들의 왕래가 많고 관광객들로 붐비는 쇼핑 거리에 중세시대 때부터 이어져 내려온 아름다운 수제 간판이 유명하고 모짜르트의 생가도 있는 곳입니다.



잘자흐강(Salzach)입니다.

왼쪽에 사운드오브 뮤직에 나오는 모차르트다리(Mozartsteg), 멀리 호헨 잘츠부르크성(Hohensalzburg Castle)입니다.






거리를 장식한 아름다운 간판들은 중세시대에 글을 모르는 문맹자들도 알아 볼 수 있도록 

각 상점의 특징을 그림과 도형 및 문자로 나타낸 수공예 철제 간판들로 하나하나가 예술작품 이었습니다.




자라 간판에는 재단용 가위도 보입니다.





왼쪽으로 보이는 맥도날드 간판도 독수리가 M자를 물고 있는 모습으로 주변의 간판들과 조화를 이루는 작품입니다



거리 중앙에 위치한 노란색의 모짜르트 생가(Mozarts Geburtshaus)와 박물관, 모짜르트가 어린 시절 이 건물의 3층에서 살았다고 하며 건물 안에는 모짜르트가 사용하던 바이올린과 피아노, 악보 그리고 가족들의 초상화가 있고 모짜르트 관련 기념품 판매점도 있습니다.



출입문 오른쪽에 잡아당기는 초인종이 3개가 보는데, 줄을 당기면 위층에 있는 사람에게 찾아왔음을 알릴 수 있다고 합니다.^^





신발가게








물고기 문양의 간판은 아래 사진에 나오는 해산물요리 식당 간판입니다.




다음포스팅은 잘츠부르크 대성당과 호헨잘츠부르크성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