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풍경/고향풍경2018. 7. 14. 18:06

초등학교 시절 보라색 도라지꽃 속에 왕개미를 넣고 개미가 나가지 못하게 꽃의 끝을 모아 잡고 있으면 도라지꽃에 분홍색 반점들이 생겼다. 개미 꽁무니에서 나온 개미산(산성)이 리트머스 시험지 반응처럼 보라색 꽃을 붉게 변화시킨 것이다.

 

D750+ 니콘 200-500VR, 60

보라색 도라지꽃

 

옛날이 기억나 보라색 도라지꽃에 식초를 묻혀보니 리트머스 시험지처럼 붉게 변한다.

 

리트머스는 산성용액에서는 적색으로, 알칼리용액에서는 청색으로 변하므로 미지의 물질이 산인지 염기인지를 식별하는 지시약(指示藥)으로 종이에 물들이면 리트머스 시험지가 된다.

 

풍선 모양의 도라지(balloon flower) 꽃봉오리

 

풍선 모양의 꽃봉오리가 터지고

 

별 모양의 5각형 도라지꽃이 되었다.

 

도라지 꽃말은 영원한 사랑

 

백도라지는 귀하다고 하는데 고향 집에는 백도라지 꽃도 있다.

 

 

왕거미

 

 

 

거미줄에 X자 모양의 흰 띠를 만드는 것이 특징인 무당거미

 

안뜰 더덕 덩굴에 앉은 실잠자리

 

참깨 꽃

 

녹두꽃

 

새야 새야 파랑새야

녹두밭이 앉지 마라

녹두꽃이 떨어지면

청포 장수 울고 간다...

 

청포(淸泡): 녹두로 만든 묵

 

 

올해도 어김없이 고향 집 마당 가 까치집에 파랑새가 둥지를 틀었다.

*19:30 이후 흐린 날씨에 역광이라서 노출을 한참 높여 촬영하였더니 파랑새 본래의 색감과 다르게 형태만 알아볼 수 있습니다. ㅠㅠ

 

 

 

B-2 폭격기가 연상되는 파랑새의 위협 비행

 

파랑새는 스스로 둥지를 짓지 못하여 딱따구리 집이나 까치집을 빼앗아 번식한다.

 

파랑새의 공격에 나동그라지는 까치(2014년 사진)

http://photo131.tistory.com/717

 

깡패로 소문난 까치와 심지어 매의 일종인 황조롱이도 파랑새한테 집을 빼앗기는데, 둥지 쟁탈 과정을 관찰해보면 뛰어난 속도로 상대를 위협하거나 상하 360도로 회전하는 비행술로 정면이 아닌 뒤쪽을 공격하여 상대를 혼비백산하게 만들어 결국은 둥지를 차지한다.

 

파랑새는 비행 중이거나 전망 좋은 곳에 앉아 있다가 날아가는 곤충을 보면 공중에서 낚아채어 둥지로 직행

 

날아가는 곤충을 놓치면 360도 회전 비행 후 다시 따라잡아 높은 곳에서의 사냥 성공률은 거의 100%에 가깝다.

 

고향 집 길고양이는 호랑이 무늬인데 아빠가 검은색? 수염이 유난히 길어 보이는 새끼고양이입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도라지 몸에만 좋은 줄 알았는디 꽃말두 맘에 들어유~

    2018.07.14 19:16 [ ADDR : EDIT/ DEL : REPLY ]

고향풍경/2014년2014. 6. 8. 12:55

2014. 6. 7.(토)  07:00~  파랑새 공격으로 까치가 넉다운 되는 장면을 담았습니다...^^

까치소리가 요란해서 올려다보니 파랑새를 쫓아내려고 까치들이 깍깍대는데 사방에서 까치들이 몰려 왔습니다.

파랑새는 한쌍인데 까치는 금새 20여 마리로 불어났습니다. 그런데도 파랑새는 전혀 당황하지 않는 기색이었습니다.

마늘을 캐는 중이어서 까치떼는 담지 못했는데... 카메라를 가지고 오는 동안 흥미를 잃은 친구 까치들이 떠나고 둥지를 찾고싶은 까치만 남은 듯합니다.

 

까치둥지를 차지한 파랑새입니다.

 

파랑새 한마리가 날아올라 크게 선회를 하더니 폭격기처럼 까치한테 돌진합니다.

 

너무 빨라서 핀이 안맞았어도 위협하는 모습을 충분히 느낄 수있습니다. 

 

 

파랑새의 일격에 혼비백산하는 까치입니다...

 

 

근처에 있던 황조롱이... 이녀석도 잠시 후에 파랑새의 공격을 받아 혼비백산합니다.

 

망원렌즈를 표준줌으로 갈아끼운 상태에서 목격한 장면이라서... 작게 찍혔지만 파랑새를 피하느라 뒤집혀진  황조롱이의 모습을 볼수가 있습니다. 파랑새는 매 아랫쪽 소나무 뒷쪽을 지나는 중입니다.

 

파랑새의 공격을 피한 황조롱이가 줄행랑치는 장면입니다. 공격한 파랑새는 사진 한가운데 나뭇기지 뒤를 지나고 있습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향풍경/2014년2014. 6. 8. 10:53

올해도 고향집 마당가 높은 소나무에 파랑새가 둥지를 틀 예정인 듯합니다. (2014. 6. 7.)

전망좋은 명당자리에 애써 지은집을 빼앗긴 까치는 너무 억울한지 하루에도 몇번씩 집을 되찾기 위해 동료들을 모아 파랑새를 위협하는데...

파랑새 부부는 당황하지 않고... 가끔씩 몸집에 비해 큰 날개와 날쌘 비행술로 주위를 맴돌다 가까이 오는 까치들을 기겁하게 만들곤 하였습니다.

 

 

D7100+ 70-200os + 2배 컨버터

 

발은 일반 조류와 다름없는 듯 한데 부리는 맹금류와 유사합니다.  육추기간에 관찰해 보면 날아다니는 곤충을 공중에서 낚아채어 둥지로 직행합니다.

 

파랑새는 5월 쯤 한국을 찾는 철새인데... 집을 짓지 못해서 까치집이나 딱따구리집을 빼앗아 둥지로 사용한다고합니다. 

 

너무 빨라  카메라 시야를 금방 벗어나서 초점 맞추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몸집에 비해 무척 큰 날개를 갖고 있고 비행술도 뛰어나서 조폭이란 별명을 가진 까치는 물론 새매들도 둥지 근처에는 얼씬도 못하게 만듭니다...

 

 

높은 곳에 앉아 있다가 날아오르는 풍뎅이나 잠자리 매미등을 공중에서 낚아채는데 비행술이 뛰어나서 거의 백발 백중 사냥에 성공합니다.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우!3년이아니잖아!

    2014.07.26 11:16 [ ADDR : EDIT/ DEL : REPLY ]

고향풍경/2013년2013. 8. 8. 07:17

올해에도 고향집에 파랑새가 찾아왔습니다.

지난해 새끼를 키웠던 참나무에 있던 둥지는 가을 태풍에 가지가 부러지면서 없어졌는데 가까운 소나무에 까치가 새로 지은 집을 빼앗아 새끼들을 키우고 있었습니다.

 

 

 

파랑새는 여름 철새인데 집을 지을 줄 몰라서 까치집이나 딱따구리 둥지 등을 빼앗아 새끼를 키우는 둥지로 사용합니다.

맹금류는 아니지만 몸체에 비해 날개가 길고 비행술이 뛰어나 공중 360도 회전도 가능해 날아다니는 곤충을 거의 실수없이 공중에서 나꿔채고  까치는 물론 둥지근처에 나타난 매까지도 뒤에서 공격하여 쫓아냅니다.

워낙 빠르게 날아다니고 햇빛 방향도 사진찍기에 불리해서 파랑새의 아름다운 색상을 살리지 못해 아쉬웠습니다.

 

파랑새 둥지입니다.  올해 새로 지은 까치집인데... 까치는 살아보지도 못하고 파랑새에게 빼앗겻습니다...

 

둥지 가까이라서 속도가 좀 줄었는지 수백장의 사진 중 파랑새 모습이 제대로 보이는 사진입니다...

 

 

 

 

정면에서 보면 상상의 이미지와 달리 힘깨나 쓸듯한 모습인데... 먹이는 공중에 날아다니는 잠자리, 매미, 풍뎅이 등입니다.

 

 

 

 

몸체에 비해 날개길이가 무척 큰 모습입니다.

 

 

 

 

 

 

 

 

 

 

 

 

 

 

 

 

 

 

 

 

 

'고향풍경 > 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랑새 육추 비행  (0) 2013.08.08
올해에도 찾아온 고향집 제비  (1) 2013.06.11
못자리 하는 고향풍경  (2) 2013.04.30
고향의 아침  (2) 2013.01.11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향풍경/2012년2012. 5. 26. 08:29

요즈음 보기 어려운 제비알 입니다.

제비집이 천정 가까이 있어 카메라로 찍기 쉽지 않은데... 제비가 집을 비웠을 때 스마트폰으로 찰칵.^^


고향집 아래채의 제비집입니다...


감자꽃도 예쁩니다...^^



감자밭입니다. 감자값이 비싸서인지 예년과 다르게 고향 근처에는 온통 감자밭이었습니다... 감자값이 싸질려나? ^^


요즈음에는 키가 작고 노란 서양 민들레 천지인데...

보기 쉽지 않은 토종 민들레입니다... 민들레가 간과 위에 좋다고 하니.. 밭에 일하러 오는 인부들이 보이는 대로 캐가서 남아나질 않습니다.



보리입니다...^^ 식혜와 조청을 만드는데 필요한 엿기름을 만들기 위해 어머니께서 심으셨습니다...


올해에는 매실이 제법 많이 열렸습니다...


그물 안에는 땅콩밭입니다. 너구리가 고구마 땅콩 등농작물을 먹어치워 그물로 울타리를 했습니다.


도라지밭입니다.


둥굴레입니다...^^


뜰에서 보이는 까치집입니다. 파랑새가 살고 있었습니다...^^



'고향풍경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랑새 육추  (2) 2012.07.10
제비새끼 오남매  (0) 2012.06.23
제비알 보셨나요? ^^  (2) 2012.05.26
파랑새  (1) 2012.05.21
4월 29일...  (0) 2012.04.29
일출  (0) 2012.01.24
Posted by 군자삼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 종석이여! 감자꽃도 훌륭한 꽃이되는 구먼, 파랑새의 소식도 전해줘서 고맙고 /

    2012.05.28 20:19 [ ADDR : EDIT/ DEL : REPLY ]
  2. ㅎㅎㅎ 인터넷의 순기능이구먼~<br>먼 이국 땅에서 동포들을 위해 봉사하는 친구가 있다는게 자랑스럽네~ <br>외롭다는 핑계로 음주 많이 하지 말고 귀국 할 때까지 건강 유의하시게...^^*

    2012.05.29 08:41 [ ADDR : EDIT/ DEL : REPLY ]